제목 없음

 













 

 

 

 

 :: 현재위치 : HOME > 교회소개 > 재림교회의 태동

 

 

예수 그리스도의 승천 이후, 임박한 재림신앙은 기독교계의 공통신조였다. 그러나 18세기 초엽, 세대주의해석에 따른 복천년사상이 널리 유포되기 시작하였다. 19세기 초엽, 침례교인인 윌리엄 밀러(William Miller)는 성경연구를 통해 복천년사상과는 달리 예수께서 역사적으로 천년기 전에 재림하실 것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는데, 이러한 믿음은 당시 영국과 미국에서 성경의 예언연구를 주도하였던 학자들의 주장과 같은 것이었다. 윌리암 밀러는 1831년부터 임박한 재림신앙을 전파하기 시작하였는데, 약 200여 명의 개신교 목회자와 5만여 명의 평신도들이 초교파적으로 참여하였으며, 이 재림운동으로 감리교회와 침례교회 등 기성 개신교회에 10여만 명의 새 신자들이 증가하는 큰 영적 부흥이 일어났다. 그러나 1844년 윌리암 밀러의 시한부 종말론은 큰 실망을 경험하게 되었다.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의 출발은 윌리암 밀러의 이 같은 시한부 종말론을 극복함으로써 이루어졌다. 즉, 1844년 대실망 이후 윌리엄 밀러와 그를 따르는 무리들이 종말론 신앙의 포기와 거듭되는 시한부적 종말론 주장으로 혼란을 겪고 있을 때, 성경을 깊이 연구하여 시한부 종말론이 비성경적인 견해임을 깨닫고 이를 극복하면서 예수 그리스도의 임박한 재림을 믿는 새로운 무리들이 생겨났는데 이들이 곧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의 개척자들이다.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도들은 윌리암 밀러의 시한부 종말론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하늘성소봉사 신학, 신자의 신앙고백에 기초한 침례, 안식일의 언약 신앙, 영혼의 조건적 불멸 등의 교리를 발전시켰으며, 지성.정신.신체의 전인적 인간론과 구속적(救贖的) 교육관을 정립하였다.